미국 생활의 시작!

미국 생활의 시작 !

미국 생활의 시작!

[포틀랜드]오레곤주의 2021년 이주 트렌드..

2023-10-14
조회수 161




서부지역의 북쪽으로의 인구 이동은 많은 캘리포니아 인구가 캘리포니아주 에서 오레곤주로, 오레곤 인구는 와싱톤 주로 이동하는 현상을 보여왔습니다. 하지만 오레곤주에서 서부의 주들 외에 타주로 이주한 인구들은 어느정도 일까요?

팬데믹으로 인한 업무 습관의 변화로 인해 2021년에는 오레곤주에서 완전 이주했거나 떠난 인구수는 259,331명이었다고 합니다.  이는 오레곤주의 인구인 420만 명의 약 6%를 차지합니다.  미국 인구조사국의 최근 State 사이의 이주 통계에  따르면,  2021년 미국에서는 거의 790만 명이 주 사이를 이동했는데, 이는 2019년의 740만 명에서 증가한 것이라고 합니다. 이런 주 간의 이동은 원격근무로 전환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생활의 변화가 일어났던 코비드 19 시기에 늘어나 지리적으로 인구에 큰 변화가 있었습니다.  

지난 10년을 되돌아보면, 다른 미국 주 혹은 나라에서 오레곤으로의 순수 안구 이동은 2017년에 40,059명의 거주자가 추가되면서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하지만 바로 그 다음 해 2018년에는 그런 흐름이 완전히 바뀌어  오레곤주로의 이주는 10년 중 가장 낮은 7,929명만 증가했습니다. 그 수치는 2019년에 14,198명으로 반등했고, Covid-19가 거의 경제를 마비시켰던 2020년에는 데이터가 제공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2021년에는 125,363명이 오레곤주를 떠났고 133,935명이 유입되어  8,572명의 새로운 오레곤 주민이 순 증가했습니다.  이는 지난 10년 중 두 번째로 낮은 수치로, 노숙자, 범죄율,  최근 몇년간 사회적 불안과 같은 문제로 인해 전국적으로 오레곤주가 나쁜 평판을 얻은 결과일수도 있습니다.  그렇더라도 아직은 떠난사람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유입되었으며, 13,466명의 사람들이 외국으로 부터 이주했습니다. 


오레곤의 증가하는 이주 인구에 가장 크게 기여한 것은 여전히 캘리포니아로, 총 이주자의 39%를 차지했습니다. 지리적, 문화적으로 가깝거나 먼 다양한 주들도 상위권에 있습니다.  워싱턴, 애리조나, 텍사스, 아이다호, 뉴욕, 콜로라도, 유타, 플로리다, 오하이오가 그 뒤를 이었는데, 이들은 모두 합쳐 총 41%를 차지했습니다.  

오레곤인들의 가장 선호하는 목적지는 워싱턴주로, 유출의 22%를 차지했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플로리다, 아이다호, 콜로라도, 텍사스, 조지아, 인디애나, 아이오와가 뒤따랐는데, 이들은 모두 합쳐 48%를 차지했습니다.  2021년 오레곤의 유입과 유출의 결과치는 20개 주와 푸에르토리코에서 더 많은 유입이 있었고, 31개 주와 D.C에 주민을 빼았겼습니다. 이상하게도, 인구조사에 따르면, 오리건과 웨스트 버지니아 사이에는 어느 누구도 이주하지 않은점이 흥미롭습니다.


<2021년 오레곤 주로 이주한 타 주민들 순위> 


1. 캘리포니아  51,623
2. 와싱톤 18.648
3. 애리조나 6,545
4. 텍사스 6,469
5. 아이다호 6,445
6. 뉴욕 4,407
7. 콜로라도 3,850
8. 유타 3,590
9. 플로리다 2,683
10. 오하이오  1,975



<2021년 오레곤 주민들이 이주 떠난 주 순위>

1. 와싱톤  27,282
2. 캘리포니아 20,219
3. 애리조나 7,318
4. 플로리다 5,937
5. 아이다호 5,707
6. 콜로라도 5,642
7. 텍사스 5,287
8. 조지아 3,351
9. 인디애나 3,271
10. 아이오와  3,244


출처 :  U.S. Census Bureau, 2021 American Community Survey


#오레곤 #오래곤 #오리건 #포틀랜드 #정착서비스 #미국정착